스포츠.연예
대전시티즌, 프로 무대의 높이를 보여줘야 할 때!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17-04-18 22:19:00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대전시티즌이 ‘2017 KEB 하나은행 FA컵 4라운드’에서 U리그 최강으로 불리는 영남대학교와 격돌한다.

지난 부천FC와의 7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기록한 대전은 주중 FA컵 영남대를 상대로 분위기 반전에 들어간다.

이번 라운드 상대는 대학팀이지만, 방심은 금물이다. 이유는 U리그 최강으로 불리는 영남대와 격돌하기 때문. 영남대는 지난해 대학추계연맹전과 전국체전에서 모두 우승을 거머쥔 팀이다. 지난 14일에는 위덕대학교에 5-0 승리를 챙기며 U리그 50경기 무패행진을 달렸다. 대학 무대에서만큼은 '최강자'로 불리는 영남대다.

대전은 프로의 강점을 살려 영남대전 자신감 회복에 들어간다. 대전은 지난달 FA컵 3라운드에서 거둔 천안시청전 승리(2-1) 이후 리그 3경기(2무 1패)에서 승리를 거두지 못했다. 충분히 잡을 수 있는 경기였기 때문에 그만큼 아쉬움도 컸다. 분위기 반전이 필요한 때이다.

대전 이영익 감독은 지난 부천 원정에서 조예찬, 정민우, 남윤재 등 그간 출전 경험이 많지 않았던 선수들을 과감하게 선발로 기용하며 리그 3위 부천을 상대로 대등한 경기력을 펼쳤다. 그 동안 기회를 받지 못했던 선수들이 특유의 에너지를 뽐냈다.

지난 2경기에서 걱정됐던 크리스찬의 공백도 신학영, 정민우가 득점을 올리면서 크리스찬-이호석 라인에 가중됐던 득점 비율이 일정 부분 해소됐다. 선수 기용 폭이 넓어진 결과, 그만큼 득점 패턴도 다양해진 대전이다.

영남대와의 FA컵 경기는 홈에서 치러진다. 대전은 최근 2년동안 홈에서 치러진 FA컵 3경기에서 모두 승리를 따냈다. 분위기 반전의 발판은 모두 마련됐다. 대학 최강팀 영남대를 상대해 프로 무대의 높이를 보여줘야 할 때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과천타임뉴스광명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파주타임뉴스김포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포천타임뉴스양주타임뉴스동두천타임뉴스연천타임뉴스남양주타임뉴스구리타임뉴스안양타임뉴스시흥타임뉴스군포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화성타임뉴스평택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경기.광주타임뉴스하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양평타임뉴스안산타임뉴스의왕타임뉴스가평타임뉴스원주타임뉴스동해타임뉴스양양타임뉴스속초타임뉴스강릉타임뉴스고성타임뉴스인제타임뉴스양구타임뉴스철원타임뉴스화천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평창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영월타임뉴스태백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횡성타임뉴스삼척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당진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금산타임뉴스논산타임뉴스계룡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청양타임뉴스서천타임뉴스보령타임뉴스예산타임뉴스부여타임뉴스공주타임뉴스연기타임뉴스아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도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고령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마산타임뉴스김해타임뉴스밀양타임뉴스의령타임뉴스창녕타임뉴스거창타임뉴스산청타임뉴스함양타임뉴스양산타임뉴스하동타임뉴스진주타임뉴스창원타임뉴스진해타임뉴스함안타임뉴스거제타임뉴스통영타임뉴스고성타임뉴스사천타임뉴스남해타임뉴스합천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부안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무주타임뉴스장수타임뉴스임실타임뉴스순창타임뉴스남원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김제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진안타임뉴스완주타임뉴스고창타임뉴스목포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영광타임뉴스장성타임뉴스담양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곡성타임뉴스구례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고흥타임뉴스무안타임뉴스진도타임뉴스완도타임뉴스해남타임뉴스신안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장흥타임뉴스영암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