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안미현 검사 강원랜드 채용비리 폭로... 외압 있었다
장하나 기자 tls1880@hanmail.net
기사입력 : 2018-02-12 17:37:20

해당 방송 화면 캡처

[서울타임뉴스=장하나 기자] 강원랜드 채용비리 사건과 관련해 안미현 검사가 외압이 있었다고 폭로해 이목이 쏠리고 있다.

오늘 12일 한 매체(시사인)이 보도한 안미현 검사 인터뷰에 따르면 그는 강원랜드 채용비리 의혹 수사 과정에서 검찰 내부의 압력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안미현 검사는 “수사 외압에 대해 수 차례 간부들에게 문제를 제기했다”면서 “이에 검찰 간부들이 이번에는 좀 참아달라며 다음번 인사 때 챙겨주겠다는 말도 했다”라고 고백했다.

또한, 안미현 검사는 검찰 내부에서 부당한 수사 외압을 지휘한 윗선을 표적으로 삼았으며 그는 “지시를 전달하기만 한 분들도 있는데 그런 분들이 피해받을 수 있다는 생각에 걱정이 된다”라며 “저는 감당할 수 있지만 단순히 전달자 역할을 한 분들에게 누가 되는 건 바라지 않는다”라고 이야기했다.

한편, 지난 9일 방송된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는 안미현 검사측 대리인 김필성 변호사와의 인터뷰를 가졌다.

김어준은 “대검에서는 처음에 구속하라는 취지로 명령이 내려왔는데, 그래서 이제 안 검사가 투입될 예정이었는데 갑자기 춘천지검 지검장이 구속, 불구속 두 개 다 써라, 보고서를. 그러더니 그다음에 날 와서 불구속으로 기소하라고 지시를 했어요. 그러더니 사건을 끝내버리라는 얘기까지 나옵니다.

날짜는 일반인들 머릿속에 다 안 들어가니까 큰 흐름만 짚을게요. 그런데 안 검사가 나중에 보니까 이게 불구속기소 자체가 불구속하라는 게 외압에 의한 게 아닌가, 의심되는 상황을 발견한 거죠. 맞죠? 흐름은 여기까지. 이상한 흐름들이 이어지다가 ‘외압에 의해서 이렇게 됐구나’ 하고 안검사가 발견한 내용들이 뭡니까”라고 이야기했다.

김필성 변호사는 이에 “구체적으로 말씀드리기가 어렵고요”라며 “지금 조사가 이루어지고 있어서 조사관계에서..”라고 말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과천타임뉴스광명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파주타임뉴스김포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포천타임뉴스양주타임뉴스동두천타임뉴스연천타임뉴스남양주타임뉴스구리타임뉴스안양타임뉴스시흥타임뉴스군포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화성타임뉴스평택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경기.광주타임뉴스하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양평타임뉴스안산타임뉴스의왕타임뉴스가평타임뉴스원주타임뉴스동해타임뉴스양양타임뉴스속초타임뉴스강릉타임뉴스강원,고성타임뉴스인제타임뉴스양구타임뉴스철원타임뉴스화천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평창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영월타임뉴스태백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횡성타임뉴스삼척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당진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금산타임뉴스논산타임뉴스계룡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청양타임뉴스서천타임뉴스보령타임뉴스예산타임뉴스부여타임뉴스공주타임뉴스연기타임뉴스아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도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고령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마산타임뉴스김해타임뉴스밀양타임뉴스의령타임뉴스창녕타임뉴스거창타임뉴스산청타임뉴스함양타임뉴스양산타임뉴스하동타임뉴스진주타임뉴스창원타임뉴스진해타임뉴스함안타임뉴스거제타임뉴스통영타임뉴스경남,고성타임뉴스사천타임뉴스남해타임뉴스합천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부안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무주타임뉴스장수타임뉴스임실타임뉴스순창타임뉴스남원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김제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진안타임뉴스완주타임뉴스고창타임뉴스목포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영광타임뉴스장성타임뉴스담양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곡성타임뉴스구례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고흥타임뉴스무안타임뉴스진도타임뉴스완도타임뉴스해남타임뉴스신안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장흥타임뉴스영암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