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켈리서비스코리아 4차 산업혁명 핵심 채용 동향 밝혀
김태훈 기자 postbarnabas@naver.com
기사입력 : 2017-04-18 17:36:20


[서울타임뉴스=김태훈 기자] 글로벌 인사 솔루션 기업 켈리서비스 코리아(Kelly Services Korea, 대표 전유미)가 4차 산업혁명을 이끌 신성장 산업의 채용 동향에 대해 밝혔다.

4차 산업혁명은 정보통신기술(ICT)을 통해 작업 경쟁력을 높이는 차세대 산업혁명을 말한다. 전문가들은 AI 변혁이 가장 먼저 현실화될 분야로 의료 서비스와 교통을 꼽았다, 

더 나아가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증강현실과 가상현실 (AR&VR), 머신 러닝(Machine Learning) 등의 신성장 트렌드로 주목받고 있다.

이러한 추세에 맞춰 국내 대기업과 스타트업 기업 역시 해당 분야에 투자를 확대하고 있지만, 신성장 산업은 늘어나는 투자 대비 이를 견인할 인재 부족에 시달리고 있다.

글로벌 인사솔루션 기업 켈리서비스의 최소연 상무(Felicia Choi)는 “현재 신성장 산업에서 가장 필요로 하는 인재는 전문 기술 인재다. 

특히나 신성장 동력중 하나로 꼽히는 AI 분야의 경우 관련 인력이 턱없이 부족하다”며 “단기 이익에 집착하는 한국기업들과 정부가 지속적인 투자를 하지 않았기 때문에, 과거 1990년대 후반부터 10년 넘게 이른바 'AI 인재 암흑기'가 지속됐다. 

국내 AI 기술과 전문기술 인력은 최고 수준인 미국에 한참 뒤질뿐 아니라, 아시아 국가로 한정해도 일본에 밀리고 중국에 쫓기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이런 인재 부족 현상은 AI 분야에 국한된 문제가 아니다. 

국내외 기업의 채용 현장에 있다 보면,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등 미래형 산업은 만성적으로 인력 부족에 시달린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켈리서비스는 ‘켈리 서비스 연봉조사 2017’를 통해 4차 산업혁명을 이끌 신성장 산업(Emerging Market)의 외국계 주요 직무 및 연봉 분포를 분석한 자료를 공개했다.

일반적으로 외국계 기업의 연봉은 기업규모에 영향을 받기 때문에, 작은 규모로 기술 개발에 집중하는 신성장 산업의 연봉은IT 산업에 비해 5-10% 가량 적은 분포를 보였다. 

특히나 기업 CEO 연봉은 약 2-3000만원 가량이 차이가 났으며, 개발 직군의 경우 1000만원 정도, 백오피스(HR, Finance 등) 직군은 총 연봉이 크게는 500만원~1000만원 정도 격차를 보였다.

켈리서비스 이은미 이사(Anne Lee) 는 “신기술을 보유한 숙련된 경력자의 인력풀이 넓지 않은 관계로, 인재 확보를 위한 기업간의 경쟁도 심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러한 전문인력의 수요와 공급의 불일치로 인해 실제적으로 성공적인 채용으로 이어지기는 힘든, 구직자 및 구인하려는 회사 모두에게 불안정한 상황이 지속될 수 있다”고 말하며, “신성장 산업군은 후보자 군 자체가 적기 때문에 정확한 연봉에 대한 수치를 내기가 쉽지 않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존 IT 산업과는 다소 다른 채용 동향과 연봉 분포를 보이고 있다”고 언급했다.

해당 연봉조사서는 켈리서비스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켈리 서비스는 코리아는 미국을 본사로 둔 인사 솔루션 기업이다. 

제조, 소비재, IT, 제약 등 각 산업 분야에 나누어 전문 컨설턴트 팀으로 운영되고 있다. 

또한 IT, IOT, AI 등의 신성장 산업 기술 전문 인재 채용 서비스를 제공해 핵심 인재를 채용하여 기업 경쟁력을 높이려는 외국계, 국내 기업에 비즈니스 파트너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과천타임뉴스광명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파주타임뉴스김포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포천타임뉴스양주타임뉴스동두천타임뉴스연천타임뉴스남양주타임뉴스구리타임뉴스안양타임뉴스시흥타임뉴스군포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화성타임뉴스평택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경기.광주타임뉴스하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양평타임뉴스안산타임뉴스의왕타임뉴스가평타임뉴스원주타임뉴스동해타임뉴스양양타임뉴스속초타임뉴스강릉타임뉴스강원,고성타임뉴스인제타임뉴스양구타임뉴스철원타임뉴스화천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평창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영월타임뉴스태백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횡성타임뉴스삼척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당진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금산타임뉴스논산타임뉴스계룡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청양타임뉴스서천타임뉴스보령타임뉴스예산타임뉴스부여타임뉴스공주타임뉴스연기타임뉴스아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도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고령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마산타임뉴스김해타임뉴스밀양타임뉴스의령타임뉴스창녕타임뉴스거창타임뉴스산청타임뉴스함양타임뉴스양산타임뉴스하동타임뉴스진주타임뉴스창원타임뉴스진해타임뉴스함안타임뉴스거제타임뉴스통영타임뉴스경남,고성타임뉴스사천타임뉴스남해타임뉴스합천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부안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무주타임뉴스장수타임뉴스임실타임뉴스순창타임뉴스남원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김제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진안타임뉴스완주타임뉴스고창타임뉴스목포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영광타임뉴스장성타임뉴스담양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곡성타임뉴스구례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고흥타임뉴스무안타임뉴스진도타임뉴스완도타임뉴스해남타임뉴스신안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장흥타임뉴스영암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