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국도로공사 고속도로 2차사고 운전자 행동요령 홍보
이승근 기자 isg2393@hanmail.net
기사입력 : 2018-04-17 14:31:58

[김천타임뉴스=이승근] 한국도로공사(사장 이강래)는 고속도로 2차사고 예방을 위해 운전자 행동요령을 개선하고 대대적인 홍보에 나섰다.

2차사고는 선행 사고나 고장으로 차량이 정차한 상태에서 탑승자가 차량 안 또는 주변에 내려 있다가 뒤 따르던 차량에 충돌되는 경우에 주로 발생한다. 

통상 100km/h 이상의 빠른 속도로 달리는 고속도로에서는 제동거리가 길어지기 때문에 돌발 상황에 대응하기가 어렵다.

최근 5년 동안 고속도로 2차사고 사망자는 연 평균 37명으로 전체사망자의 15.3%를 차지하고, 치사율은 52.7%로 일반사고 평균(9.1%)의 약 6배 수준으로 매우 높다. 

특히, 시인성 확보가 어려운 야간 시간대(18~06시)에는 전체 2차사고 사망자의 66%가 발생했다, 

지난 2012년 이후 지속적으로 감소 추세이던 2차사고 사망자가 지난해 40명으로 전년도 31명 대비 29% 급증했다.

한국도로공사는 2차사고 예방을 위해 운전자의 행동요령을 개선했다. 

기존에는 사고발생 시 비상등을 켜고 안전조치 후 대피토록 했으나, 개선된 행동요령은 비상등을 켜고 트렁크 개방 후 우선 대피토록 해 안전이 확보된 상태에서 신고 및 안전조치를 하도록 했다. 

이는 전체 2차사고 사망자 중 79%가 고속도로 본선 차로에서 안전조치를 하느라 대피하지 않고 차량 안 또는 주변에 있다 사고를 당해 무엇보다 운전자의 안전 확보가 중요함을 반영한 것이다.

도로공사는 2차사고의 효과적 예방을 위해 각종 관련 제도개선과 안전장비 보완도 추진하고 있다.

먼저, 보험회사와 신속한 연락체계 구축을 추진 중이다. 

이는 보험사에 접수되는 사고정보를 실시간으로 도공에 공유해 사고현장에 신속히 출동할 수 있게 하는 것으로, 시범운영을 준비 중에 있다.

차량용 안전장비도 개선한다. 현재 야간에는 후속차량이 원거리에서도 전방 상황을 인지할 수 있도록 “불꽃신호기"를 트렁크에 보관하도록 하고 있으나 크기가 크고 트렁크에 있어 신속한 사용이 불편한 여건이다. 

이에 크기가 상대적으로 작고 가벼워 사용이 편리한 “LED 비상 신호등"을 차량 앞좌석에 비치하도록 개선하고, 교통안전체험행사 등 캠페인 시 대국민 배포를 통해 보급을 활성화할 계획이다.

도로공사는 고속도로 2차사고 예방을 위한 대국민 아이디어를 공모하고, 영화관·휴게소에 홍보영상을 상영하는 등 홍보에도 힘쓰고 있다.

2차사고 관련 대국민 아이디어 공모는 사고·고장 시 행동요령, 안전조치 방법, 사고정보 신속공유, 2차사고 예방 홍보 등 4가지 분야에 걸쳐 이뤄지며, 기간은 이달 9일부터 22일까지다. 

아이디어 접수와 관련된 세부사항은 도공 홈페이지(www.ex.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2차사고 예방 영상광고를 제작해 지난 1일부터 이달 말까지 한 달간 전국 영화관, 휴게소TV에 상영하고 있다. 

이밖에도 블로그 등 SNS에서도 2차사고 영상 공유이벤트를 진행하는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2차사고 예방 홍보에 온 힘을 다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는 “그렇다고 사고나 고장 시 뒷차량을 위한 안전조치를 하지 말라는 것이 아니다"며 “기본적으로 사고나 고장이 나지 않도록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고 부득이 이상 발생 시 운전자와 탑승자의 안전을 확보한 상태에서 후속조치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과천타임뉴스광명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파주타임뉴스김포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포천타임뉴스양주타임뉴스동두천타임뉴스연천타임뉴스남양주타임뉴스구리타임뉴스안양타임뉴스시흥타임뉴스군포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화성타임뉴스평택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경기.광주타임뉴스하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양평타임뉴스안산타임뉴스의왕타임뉴스가평타임뉴스원주타임뉴스동해타임뉴스양양타임뉴스속초타임뉴스강릉타임뉴스강원,고성타임뉴스인제타임뉴스양구타임뉴스철원타임뉴스화천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평창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영월타임뉴스태백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횡성타임뉴스삼척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당진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금산타임뉴스논산타임뉴스계룡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청양타임뉴스서천타임뉴스보령타임뉴스예산타임뉴스부여타임뉴스공주타임뉴스연기타임뉴스아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도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고령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마산타임뉴스김해타임뉴스밀양타임뉴스의령타임뉴스창녕타임뉴스거창타임뉴스산청타임뉴스함양타임뉴스양산타임뉴스하동타임뉴스진주타임뉴스창원타임뉴스진해타임뉴스함안타임뉴스거제타임뉴스통영타임뉴스경남,고성타임뉴스사천타임뉴스남해타임뉴스합천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부안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무주타임뉴스장수타임뉴스임실타임뉴스순창타임뉴스남원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김제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진안타임뉴스완주타임뉴스고창타임뉴스목포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영광타임뉴스장성타임뉴스담양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곡성타임뉴스구례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고흥타임뉴스무안타임뉴스진도타임뉴스완도타임뉴스해남타임뉴스신안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장흥타임뉴스영암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