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남유진 예비후보 개소식 ..황금빛 물결 낙동강의 기적 만들겠다
이승근 기자 isg2393@hanmail.net
기사입력 : 2018-03-11 11:28:50
[구미타임뉴스=이승근] 자유한국당 경북도지사 유일의 예비후보인 남유진 예비후보의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3,000여 명이 참석, 주변 교통이 마비될 정도로 대성황을 이뤘다.

10일 오후 2시, 경산에서 열린 선거사무소 개소식에는 김관용 경북도지사, 장석춘 국회의원, 백승주 국회의원,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이덕영 경산시 당협위원장를 비롯해 한동수 경북시장군수협의회장(청송군수), 장욱현 영주시장, 최영조 경산시장, 이승률 청도군수, 백선기 칠곡군수, 최수일 울릉군수 등 현직 시장군수와 최희욱 전 경산시장, 성백영 전 상주시장 등 전직 시장군수를 포함, 류목기 재경대구경북시도민회장 등 각계각층에서 3,000명이 넘는 내빈이 참석했다. 

4층 사무실은 물론 계단과 입구까지 가득 메울 만큼 많은 지지자들이 참석해 주변 교통이 마비되는 등 대성황을 이뤘다.

이날 행사는, 선거대책위원회 임명으로 시작됐다. 공동선대위원장 7명(정해걸, 이원식, 박영언, 전옥상, 최규종, 이태근, 황정민)과 정책자문단장 손동철 전 경북대총장 직무대행, 지방분권위원장 김형기교수, 대회협력위원장(최용구) 및 여성위원장(채옥주), 대변인(김선완)을 임명했다.

이 자리에서 정해걸 공동선대위원장은 대표인사말을 통해 “경북도지사 선거는 ‘1강3약’구도"라며“1강이 바로 남유진 후보"라고 주장했다. 그 이유에 대해 “경북 시장군수협의회장을 역임하며 23개 경북지역을 골고루 잘 아는 사람, 300만 도민을 품을 수 있는 인품과 덕망을 가진 인물"임을 강조했다. 

또, “국회의원은 주민들이 4년의 임기 채우라고 뽑아준 것"이라고 꼬집으며, “그런데 현재 도지사 선거에 나온 3명의 국회의원은 자신을 뽑아준 주민과 유권자 무시하는 처사"라면서 참석자들에게 현명한 판단을 당부했다.

이어서 축사를 통해 참석 내빈들은 남유진 예비후보에게 응원 메시지를 전했다. 

백승주 의원은 “남유진 후보는, 박정희 대통령 기념사업은 물론, 보수궤멸을 가져올 탄핵 반대를 위해 외롭게 태극기 집회에 참여한 사람"이라면서 “이처럼 도민들이 잠 못 이룰 때 같이 잠 못 이루고, 통곡할 때 같이 울고, 웃을 때 같이 하는 사람에게 도지사의 자격이 있다."고 말했다.

또, 장석춘 의원 역시 “오늘 개소식에 23개 시군에서 빠짐없이 참석한 것은, 이미 그 능력을 검증 받았다는 것"이라면서 “정권 교체 후 보수와 경북의 위기 상황에서 경북의 목소리를 제대로 대변할 적임자"라며 승리를 기원했다.

특히, 이날 행사에서는 23개 시군 대표들이 참석한 ‘하나 되는 경북 만들기 퍼포먼스’가 큰 호응을 얻었다. 

각 시군 대표들은 해당 시군 모양의 퍼즐을 남 후보에게 건네며 “우리는 정치인이 아닌, 능력 있는 행정가를 원한다.", “경북도지사는 남유진이 적임자"등 도민의 목소리를 대변해 다양한 응원 메시지를 전했고, 남 후보는 이를 받아 온전한 형태의 경북지도를 완성해 참석자들과 승리를 기원했다.

이어, 남유진 예비후보는 큰 절로 화답한 후 인사말을 전했다. 

그는 “손바닥 뒤집듯 말을 바꾸고, 말과 행동이 다른 사람에게는 위대한 경북을 맡길 수 없다."고 강조하면서 “이곳에 계신 분들은 저와 뜻을 같이 하는 동지들이다. 

경북 발전과 보수 재건 및 혁신을 염원하는 여러분의 뜻을 받들어 황금빛 물결이 넘쳐흐르는 낙동강의 기적을 만들겠다."면서 “반드시 당선돼 성원에 보답 드리겠다.“고 다짐을 밝혔다.

끝으로, 남 예비후보는 “행정은 행정가에!"“국회는 국회의원에게!"“이게 바로 경북도민의 민심!"이라고 최종 결론을 내리면서 본인이 직접 쓴 휘호를 들고 “行行(행행)" “議議(의의)" “民心(민심)"을 지지자들과 함께 외쳤다. 이에 대해 참석자들은 “행정의 달인 남유진이 차기 경북도지사 적임자"임에 한목소리를 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과천타임뉴스광명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파주타임뉴스김포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포천타임뉴스양주타임뉴스동두천타임뉴스연천타임뉴스남양주타임뉴스구리타임뉴스안양타임뉴스시흥타임뉴스군포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화성타임뉴스평택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경기.광주타임뉴스하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양평타임뉴스안산타임뉴스의왕타임뉴스가평타임뉴스원주타임뉴스동해타임뉴스양양타임뉴스속초타임뉴스강릉타임뉴스강원,고성타임뉴스인제타임뉴스양구타임뉴스철원타임뉴스화천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평창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영월타임뉴스태백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횡성타임뉴스삼척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당진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금산타임뉴스논산타임뉴스계룡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청양타임뉴스서천타임뉴스보령타임뉴스예산타임뉴스부여타임뉴스공주타임뉴스연기타임뉴스아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도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고령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마산타임뉴스김해타임뉴스밀양타임뉴스의령타임뉴스창녕타임뉴스거창타임뉴스산청타임뉴스함양타임뉴스양산타임뉴스하동타임뉴스진주타임뉴스창원타임뉴스진해타임뉴스함안타임뉴스거제타임뉴스통영타임뉴스경남,고성타임뉴스사천타임뉴스남해타임뉴스합천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부안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무주타임뉴스장수타임뉴스임실타임뉴스순창타임뉴스남원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김제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진안타임뉴스완주타임뉴스고창타임뉴스목포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영광타임뉴스장성타임뉴스담양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곡성타임뉴스구례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고흥타임뉴스무안타임뉴스진도타임뉴스완도타임뉴스해남타임뉴스신안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장흥타임뉴스영암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