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강피연 청주지부 ‘강제개종교육 철폐를위한 카퍼레이드
한정순 기자 h240520@naver.com
기사입력 : 2018-02-04 23:02:26
’청년 죽음으로 몰고 간 강제개종교육 중단하라

[청주타임뉴스=한정순 기자] 강제개종교육 피해자 인권연대(이하 강피연) 청주지부가 4일 오전 10시부터 오후1시까지 “강제개종이 대한민국 국민들을 죽음으로 내몰고 있다"며 관련자 처벌을 촉구하는 카퍼레이드행사를 벌였다.

강제개종교육철페를 위한 카퍼레이드 행사는 지난 해 12월 29일 전남 화순에 납치·감금된 채 개종을 강요당하던 故 구지인씨(27·여)가 지난 1월9일 부모에 의해 죽임을 당한 사건이 발생한 데 따른 것이다.

홍보포스터를 부착한 차량 130여대, 대형버스, 스피커차량을 동원한 카퍼레이드 홍보활동은 4개조(약 25~30대)로 나누어 4개지역(상당, 흥덕, 청원, 서원)으로 이동했다.

대형교회주변을 돌며 강제개종 및 구지인사건에 대한 집중홍보활동을 카퍼레이드와 함께 펼쳤고, 예배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는 성도를 대상으로 대대적인 홍보활동을 펼쳤다.

강피연 신진용 사무국장은 “돈벌이 강제개종목사들의 살인까지 조장하는 최악의 범죄 행위를 묵과하는 한기총과 진실을 왜곡하는 CBS 또한 이 땅에서 사라져야 할 똑같은 범죄자 집단"이라고 목소리르 높였다. 

그는 “대한민국 헌법에 명시된 종교의 자유를 짓밟고 행복한 가정을 파탄시키는 강제개종목사를 처벌할 수 있는 법인 ‘강제개종 금지법(종교차별금지법)’을 제정해 달라"고 호소했다.

지난 28일에 대전시청 일대에서 시민과 강피연 회원 등 2만 여명은 강제개종이 대한민국 국민들을 죽음으로 내몰고 있다며 관련자 처벌을 촉구하는 궐기대회를 열었다.

이번 궐기대회에는 대전을 포함해 서울, 대구, 부산, 광주, 전주 지역에서 동시에 총 14만 여명이 참여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과천타임뉴스광명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파주타임뉴스김포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포천타임뉴스양주타임뉴스동두천타임뉴스연천타임뉴스남양주타임뉴스구리타임뉴스안양타임뉴스시흥타임뉴스군포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화성타임뉴스평택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경기.광주타임뉴스하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양평타임뉴스안산타임뉴스의왕타임뉴스가평타임뉴스원주타임뉴스동해타임뉴스양양타임뉴스속초타임뉴스강릉타임뉴스강원,고성타임뉴스인제타임뉴스양구타임뉴스철원타임뉴스화천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평창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영월타임뉴스태백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횡성타임뉴스삼척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당진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금산타임뉴스논산타임뉴스계룡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청양타임뉴스서천타임뉴스보령타임뉴스예산타임뉴스부여타임뉴스공주타임뉴스연기타임뉴스아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도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고령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마산타임뉴스김해타임뉴스밀양타임뉴스의령타임뉴스창녕타임뉴스거창타임뉴스산청타임뉴스함양타임뉴스양산타임뉴스하동타임뉴스진주타임뉴스창원타임뉴스진해타임뉴스함안타임뉴스거제타임뉴스통영타임뉴스경남,고성타임뉴스사천타임뉴스남해타임뉴스합천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부안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무주타임뉴스장수타임뉴스임실타임뉴스순창타임뉴스남원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김제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진안타임뉴스완주타임뉴스고창타임뉴스목포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영광타임뉴스장성타임뉴스담양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곡성타임뉴스구례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고흥타임뉴스무안타임뉴스진도타임뉴스완도타임뉴스해남타임뉴스신안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장흥타임뉴스영암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