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동정
충북남부보훈지청, 9월 우리고장 호국영웅 ‘민기식 대장’
한정순 기자 h240520@naver.com
기사입력 : 2017-08-31 10:51:26

[충북타임뉴스=한정순 기자] 충북남부보훈지청(지청장 정병천)은 ‘9월 우리고장 호국영웅’으로 민기식 대장을 선정했다.

1921년 5월 21일 충북 청원군 북면에서 출생한 민기식 대장은 1943년 만주의 신경 건국대학을 졸업하고 1945년 12월 군사영어학교가 개교하자 입교하여 다음해 1월 육군 소위로 임관되었다. 

이후 그는 육군보병학교장에 임명되어 육군참모학교에 교육파견 중 6․25전쟁에 임했다.

민기식 대장은 전쟁발발 직후인 7월 7일 의정부지구전투와 한강․시흥지구방어전을 전개하는 과정에서 제7사단장에 보임되어 전주에서 학도병 500명을 보충 받고 제3연대와 제9연대를 기간으로 사단을 재편했다. 

지난 7월 14일 재편된 제7사단을 민부대로 개칭하여 용안․전주․임실․남원․운봉․함양 등지로 철수하면서 북한군 제6사단의 호남 우회진출을 지연시킴으로써 아군의 낙동강 서남부의 방어태세 구축에 크게 공헌했다.

지난 1950년 10월 8일 제5사단장으로 전보된 그는 사단을 지휘하여 서울 북방 40리 까지 침입한 적에게 반격을 감행했다. 

의정부 방면으로 우회하여 일대 반격을 개시한 사단은 11월 24일 사단지휘소를 청평으로 이동하였으며, 28일에 제27연대와 제36연대가 가평 부근에 침입한 적 게릴라부대를 격퇴하고 치안을 유지했다. 

또한 12월 2일 제27연대와 제31연대는 사단장의 용감한 진두지휘와 탁월한 전투지휘로 적의 강력한 화력을 격파하고 춘천을 탈환하였으며, 계속 38선까지 적을 추격․격퇴하여 서울의 안전을 도모했다.

정부는 6․25전쟁 초기 민부대를 편성해 북한군의 서남부지역 돌파를 저지하고, 제5사단장으로 수도 서울을 재점령하려는 적의 기도를 분쇄하는 등 전선 도처에서 뛰어난 전과를 수립한 그의 공로를 인정해 1953년 8월 27일 태극무공훈장을 수여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과천타임뉴스광명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파주타임뉴스김포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포천타임뉴스양주타임뉴스동두천타임뉴스연천타임뉴스남양주타임뉴스구리타임뉴스안양타임뉴스시흥타임뉴스군포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화성타임뉴스평택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경기.광주타임뉴스하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양평타임뉴스안산타임뉴스의왕타임뉴스가평타임뉴스원주타임뉴스동해타임뉴스양양타임뉴스속초타임뉴스강릉타임뉴스고성타임뉴스인제타임뉴스양구타임뉴스철원타임뉴스화천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평창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영월타임뉴스태백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횡성타임뉴스삼척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당진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금산타임뉴스논산타임뉴스계룡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청양타임뉴스서천타임뉴스보령타임뉴스예산타임뉴스부여타임뉴스공주타임뉴스연기타임뉴스아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도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고령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마산타임뉴스김해타임뉴스밀양타임뉴스의령타임뉴스창녕타임뉴스거창타임뉴스산청타임뉴스함양타임뉴스양산타임뉴스하동타임뉴스진주타임뉴스창원타임뉴스진해타임뉴스함안타임뉴스거제타임뉴스통영타임뉴스고성타임뉴스사천타임뉴스남해타임뉴스합천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부안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무주타임뉴스장수타임뉴스임실타임뉴스순창타임뉴스남원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김제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진안타임뉴스완주타임뉴스고창타임뉴스목포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영광타임뉴스장성타임뉴스담양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곡성타임뉴스구례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고흥타임뉴스무안타임뉴스진도타임뉴스완도타임뉴스해남타임뉴스신안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장흥타임뉴스영암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