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동정
김명호 충남대 동문, 미국 플로리다 교통관리청장 임용
최선아 기자 s0metime@hanmail.net
기사입력 : 2017-07-26 16:59:31

[대전타임뉴스=최선아 기자] 충남대 김명호(Michael Kim, 44세) 동문이 최연소의 나이로 미국 플로리다 교통관리청장에 임용됐다.

충남대 김명호 동문은 지난 4월, 플로리다 주정부의 교통청(Florida Department of Transpoetation, FDOT) 관리청장(District 4&6 Materials Engineer)으로 승진했다.

김명호 동문은 교통청에서 10년간 지반국장으로 근무해오다가 전문성과 리더십을 인정받아 관리청장에 승진 임용됐다.

충남대 지질학과 91학번인 김명호 동문은 99년 충남대를 졸업해 2001년 플로리다대학교(University of Florida)에서 토목공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이후 5년간 마이애미의 토목관련 기업에서 일하며 트럼프 타워, 하얏트 호텔 등의 설계에 참여했다.

이후 2006년 플로리다 주정부의 교통청 수석 보좌관으로 스카우트 된 이후, 전문성을 인정받아 2011년 20대 1의 경쟁을 뚫고 최연소 국장(지반국장)으로 승진했다, 

6년만인 올해 최연소, 최단시간 관리청장에 승진, 임명됐다.

교통청 관리청장은 플로리다 주 정부의 지반국, 도로국, 구조국, 관리국을 총 책임지는 기관장이다. 특히 미국 내 다른 지역과 달리 한인들이 많지 않은 플로리다 지역의 주정부에 최초로 한인 관리청장으로 임용된 사례로 미국 사회 내에서도 관심을 모으고 있다.

또한 미국 사회 내 한인의 위상을 높이고 네트워크를 강화하기 위해 민주평통 마이애미협의회 간사로 활동하고 있으며, ‘세계 청년 마이애미 컨퍼런스’ 개최를 이끌기도 했다.

김명호 동문은 “한인들이 미국 주류사회에 정착할 수 있도록 공직사회 및 정치계에 더 많이 진출하기를 바란다"며 “한국의 젊은이들이 더 많이 세계로 진출하는 것은 물론, 미국에서 한인 대통령이 나올 수 있도록 조금이나마 기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과천타임뉴스광명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파주타임뉴스김포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포천타임뉴스양주타임뉴스동두천타임뉴스연천타임뉴스남양주타임뉴스구리타임뉴스안양타임뉴스시흥타임뉴스군포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화성타임뉴스평택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경기.광주타임뉴스하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양평타임뉴스안산타임뉴스의왕타임뉴스가평타임뉴스원주타임뉴스동해타임뉴스양양타임뉴스속초타임뉴스강릉타임뉴스고성타임뉴스인제타임뉴스양구타임뉴스철원타임뉴스화천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평창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영월타임뉴스태백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횡성타임뉴스삼척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당진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금산타임뉴스논산타임뉴스계룡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청양타임뉴스서천타임뉴스보령타임뉴스예산타임뉴스부여타임뉴스공주타임뉴스연기타임뉴스아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도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고령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마산타임뉴스김해타임뉴스밀양타임뉴스의령타임뉴스창녕타임뉴스거창타임뉴스산청타임뉴스함양타임뉴스양산타임뉴스하동타임뉴스진주타임뉴스창원타임뉴스진해타임뉴스함안타임뉴스거제타임뉴스통영타임뉴스고성타임뉴스사천타임뉴스남해타임뉴스합천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부안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무주타임뉴스장수타임뉴스임실타임뉴스순창타임뉴스남원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김제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진안타임뉴스완주타임뉴스고창타임뉴스목포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영광타임뉴스장성타임뉴스담양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곡성타임뉴스구례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고흥타임뉴스무안타임뉴스진도타임뉴스완도타임뉴스해남타임뉴스신안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장흥타임뉴스영암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