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기고/나도한마디
[독자기고] 아동학대에 대하여
이태우 기자 leetw119@naver.com
기사입력 : 2017-05-14 15:05:12

안동경찰서여청청소년과 순경 남구화
[안동타임뉴스] 찬란한 생명의 계절, 어느덧 온 세상이 뜨거운 황금빛을 띄고 있다.

마치 어린 아이처럼 말이다.

눈부신 세상, 어둠 속에서 외로이 차가운 눈물을 흘리는 작은 천사가 있다.

눈물을 흘리는 작은 천사, 오늘 아동학대에 대해 이야기해보려 한다.

아동학대란, 아동을 신체적, 정신적으로 학대하거나, 돌보지 않고 방치하는 것을 의미한다.

우리는 아동학대를 단순히 물리적인 폭행이라고 생각하지만, 아이에게 욕을 하고, 소리를 지르는 행위도 아동학대로 여겨지며, 의료 서비스와 교육을 받도록 하지 않고 아이를 방치하는 행위 또한 방임의 하나의 형태로 볼 수 있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

정부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아동학대 전체 사례 가운데 80% 이상이 아이의 부모가 곧 가해자인 사례이다.

많은 아이들이 자신의 보호자로부터 학대를 당하고 있는 것이다.

그렇다. 아동학대의 가장 큰 특징은 보호자가 곧 가해자인 점, 가해자가 곧 보호자인 점이다.

이러한 반인륜적인 특성으로 인해 세상에 잘 드러나지 않고, 이로 인하여 전 사회적 차원의 선제적 개입이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이렇게 흘러가는 시간 속에서, 아이는 슬픔이라는 단어의 뜻을 채 알기도 전에 슬픔의 감정을 자연스럽게 받아들이게 되는 것은 아닐까 걱정이 앞선다.

덧붙여, 우리 사회는 아직도 이러한 것들을 가정 내부의 문제, 교육 차원의 문제로 여기는 이들이 많다.

필자 또한 저건 저 사람의 교육방식이야라는 나태한 태도로 일관하며, 못 본 체한 적이 있다.

우리는 다시 한 번 생각해 보아야 한다.

바로 내 눈앞에서 야단맞고 있는 저 아이, 저 가정이 사회의 보편적 규범의 한계점을 넘은 것은 아닌지. ‘한 가정의 가풍이라는 특수성만을 내세우며 우리 사회의 보편성으로부터의 유형적, 무형적 면죄부를 얻고 있는 것은 아닌지 우리는 다시 한 번 더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체벌이 엄한 가풍, 엄한 규율, 하나의 교육 방식으로 여겨지고, 반듯하게 자라기 위한 하나의 관문으로 여겨지던 시절이 있었다. 분명 존재했다.

하지만 과거에 단순히 존재했고 사회적으로 용인되었다는 이유만으로는 반드시 옳다는 결론으로 귀결되는 것이라고 볼 수 없다.

시대는 변하고 있고, 그런 흐름에 따라 우리는 우리가 알고 옳다고 여겨왔던 소위 말하는 상식이 정말 옳은 것인지 다시 한 번 생각해 보아야 한다.

현재 사회 전반적으로 아동학대의 문제점이 커짐에 따라 정부는 다방면으로 아동학대를 근절하기 위하여 고심 중이며, ‘아동학대범죄의처벌등에대한특례법의 제정을 통해 아동학대 대응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또한 경찰에서는 학대예방경찰관제도를 도입하여, 해당 업무에 대한 전문성을 제고함에 있어 만전을 기하고 있다.

하지만 무엇보다도 여러분의 작은 관심이 가장 필요하며, 그 작은 관심이 한 아이의 미래에 빛을 가득하게 할 수 있다는 점도 꼭 알아주셨으면 좋겠다.

아이 하나를 키우는 데, 온 마을이 필요하다라는 아프리카 속담이 있다.

그렇다. 우리 모두의 관심이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 생각보다 중요한 문제일 수 있다.

우리 스스로를 반성해보는 계기와, 앞으로의 관심에 대한 약속 그리고 아동학대라는 문제의 조그마한 환기를 불러일으킨 기회가 되었길 바라며 감사한 마음으로 글을 마무리해본다.

안동경찰서여청청소년과 순경 남구화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과천타임뉴스광명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파주타임뉴스김포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포천타임뉴스양주타임뉴스동두천타임뉴스연천타임뉴스남양주타임뉴스구리타임뉴스안양타임뉴스시흥타임뉴스군포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화성타임뉴스평택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경기.광주타임뉴스하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양평타임뉴스안산타임뉴스의왕타임뉴스가평타임뉴스원주타임뉴스동해타임뉴스양양타임뉴스속초타임뉴스강릉타임뉴스고성타임뉴스인제타임뉴스양구타임뉴스철원타임뉴스화천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평창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영월타임뉴스태백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횡성타임뉴스삼척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당진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금산타임뉴스논산타임뉴스계룡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청양타임뉴스서천타임뉴스보령타임뉴스예산타임뉴스부여타임뉴스공주타임뉴스연기타임뉴스아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도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고령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마산타임뉴스김해타임뉴스밀양타임뉴스의령타임뉴스창녕타임뉴스거창타임뉴스산청타임뉴스함양타임뉴스양산타임뉴스하동타임뉴스진주타임뉴스창원타임뉴스진해타임뉴스함안타임뉴스거제타임뉴스통영타임뉴스고성타임뉴스사천타임뉴스남해타임뉴스합천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부안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무주타임뉴스장수타임뉴스임실타임뉴스순창타임뉴스남원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김제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진안타임뉴스완주타임뉴스고창타임뉴스목포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영광타임뉴스장성타임뉴스담양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곡성타임뉴스구례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고흥타임뉴스무안타임뉴스진도타임뉴스완도타임뉴스해남타임뉴스신안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장흥타임뉴스영암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