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가정폭력 피해자 실종 7일째…춘천경찰 “가출 신고니 기다려라”
박정도 기자 psj992001@naver.com
기사입력 : 2017-04-21 09:46:46
지난 2월에도 남편의 폭행 후 공증서 받고 용서해


가정폭력에 시달려오던 강원도 춘천 변모(36)씨가 지난 14일을 마지막으로 연락이 두절됐다.

이에 아버지 변씨(60)가 춘천경찰에 신고 했으나 경찰은 ‘돌아올 때까지 기다리라’는 입장이다.

아내가 종교를 갖는 다는 이유로 폭력을 휘둘러온 남편 용모(43) 씨는 평소 미행, 휴대폰·차량 블랙박스 몰래 확인, 폭언, 자해, 자녀학대 등의 행위로 아내와 가족을 괴롭혀 왔었다.

견디다 못한 아내 변 씨는 남편 용 씨와 지난 2월 법률사무소를 통해 앞으로 폭력을 행사하지 않을 것에 대한 합의서 및 인증서를 작성하고서야 가정으로 돌아갔다.

친정아버지는 딸이 연락되지 않자 사위가 딸을 어디로 데리고 가 감금했다고 확신하고 춘천경찰서에 신고했다.

하지만 춘천경찰은 “남편 용 씨가 21일까지 연차를 냈으니 그때까지 두고 보겠다"는 입장이다.

아버지 변 씨에 따르면 “도저히 불안해서 그냥 있을 수 없어 딸 부부가 작성한 공증서를 증거로 제출하면 가출이 아닌 실종으로 수사해 줄 것 같아 경찰서에 왔지만 ‘기다려라"는 답만 들었다"면서 “사위 월차가 끝난 후에도 연락두절이 지속되면 그 때 수사를 시작하겠다는 경찰의 입장은 지금 아무런 손을 쓰고 있지 않다는 것 아니냐"며 울분을 토했다.

또 “미리 월차를 내고 휴대폰까지 빼앗은 건 계획한 것 아닌가 종교의 자유가 있는데 딸이 몹쓸 짓을 한 것도 아니고 감금이 말이 되냐"며 “감금된 상태에서 사위가 욱해 (딸이)잘못될까 속이 타들어간다"고 말했다.

이어 “하루빨리 조사를 시작해 딸을 찾아주기 만을 바랄뿐이다"고 심정을 밝혔다.

강원타임뉴스=박정도 기자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과천타임뉴스광명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파주타임뉴스김포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포천타임뉴스양주타임뉴스동두천타임뉴스연천타임뉴스남양주타임뉴스구리타임뉴스안양타임뉴스시흥타임뉴스군포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화성타임뉴스평택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경기.광주타임뉴스하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양평타임뉴스안산타임뉴스의왕타임뉴스가평타임뉴스원주타임뉴스동해타임뉴스양양타임뉴스속초타임뉴스강릉타임뉴스고성타임뉴스인제타임뉴스양구타임뉴스철원타임뉴스화천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평창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영월타임뉴스태백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횡성타임뉴스삼척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당진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금산타임뉴스논산타임뉴스계룡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청양타임뉴스서천타임뉴스보령타임뉴스예산타임뉴스부여타임뉴스공주타임뉴스연기타임뉴스아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도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고령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마산타임뉴스김해타임뉴스밀양타임뉴스의령타임뉴스창녕타임뉴스거창타임뉴스산청타임뉴스함양타임뉴스양산타임뉴스하동타임뉴스진주타임뉴스창원타임뉴스진해타임뉴스함안타임뉴스거제타임뉴스통영타임뉴스고성타임뉴스사천타임뉴스남해타임뉴스합천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부안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무주타임뉴스장수타임뉴스임실타임뉴스순창타임뉴스남원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김제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진안타임뉴스완주타임뉴스고창타임뉴스목포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영광타임뉴스장성타임뉴스담양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곡성타임뉴스구례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고흥타임뉴스무안타임뉴스진도타임뉴스완도타임뉴스해남타임뉴스신안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장흥타임뉴스영암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