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제/공연/전시
부천 제33회 복사골 예술제 5월 4일부터 7일까지 4일 간 열려
우진우 기자 woo0590@naver.com
기사입력 : 2017-04-20 23:57:14

[부천타임뉴스=우진우]부천의 지역예술인과 시민이 함께 만드는 복사골 예술제가 오는 5월 4일부터 7일까지 4일 간 부천시청 잔디광장과 중앙공원, 부천마루광장 등 부천시 일원에서 열린다.

올해로 33회째를 맞이하는 복사골 예술제는 슬로건을 ‘룰루랄라 ㅂㅂㅂㅂ(봄날에는 / 부천 / 복사골 예술제 / 보러 가자)!’로 정했다. 

룰루랄라는 흥에 겨워 리듬을 타는 모습을 담은 의성어이며, ‘ㅂㅂㅂㅂ’는 각 낱말의 초성만 모아 기호화함으로써 발랄하고 통일감 있는 축제의 역동적인 모습을 상징한다.

이번 복사골 예술제는 그 어느 해보다 다양한 공연과 즐길 거리로 시민들을 맞는다. 

축제장을 방문한 시민들에게는 행사장 주변 20여 개 음식점 할인쿠폰도 제공된다.

복사골 예술제의 시작을 알리는 다채로운 공연이 5월 4일 오후 7시 30분 부천시청 특설무대에서 펼쳐진다.

부천시립합창단의 공연을 시작으로 이미희 필 무용단이 심곡천을 주제로 한 한국창작무용 ‘봄처럼 피어날 우리들의 꿈’을 선보일 예정이다. 

김선정 무용단의 전통무용공연 ‘檀(단) 울림소리’와 브라스 펑키 밴드 업댓브라운의 공연에 이어 초청가수 케이윌의 무대도 준비되어 있다. 또 개막식과 함께 화려한 불꽃놀이가 펼쳐질 예정이다.

이번 복사골 예술제는 시민들이 직접 벽화를 그리는 프로그램을 새롭게 선보인다. 

부천시청과 중앙공원 사이 ‘차 없는 거리’에서 초대형 벽면(12m×2.4m)에 시민과 예술가가 함께 그림을 완성해가는 그래피티를 진행한다. 

행사는 5월 5일부터 7일까지 3일간 진행되며, 참가신청은 행사 당일 현장에서 하면 된다.

이외에도 ‘차 없는 거리’에서는 어린이와 가족 나들이객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몸을 움직여 예술을 표현하는 행위예술 퍼포먼스와 풍선아트, 매직쇼 등이 준비되어 있다.

복사골 예술제에는 전문 예술단체의 공연 뿐 아니라 시민이 직접 참여하고 축제의 주인공이 되는 색다른 공연이 가득하다.

시민들의 참여를 위해 중앙공원에 2개의 특설무대를 만든다. 

생활문화예술 동호회와 학교 동아리 팀이 만드는 자유로운 ‘복사골 프린지’ 무대가 시민들의 발길을 잡을 예정이다. 

또 무대의 장벽을 허물어 관객과 가장 가깝게 소통하는 무대 ‘룰루랄라 스테이지’에서는 댄스, 오카리나, 하모니카, 색소폰 등의 공연을 관람할 수 있다.

이 밖에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복사골 어린이뮤지컬 ‘도로시와 냠냠요정’이 5일 오후 3시에, 조선왕실의 권위와 미의식이 집약된 ‘궁중의상패션쇼’가 7일 오후 2시에 각각 부천시청 특설무대에서 진행된다.

미술애호가들을 위한 ‘부천미술제’도 5일부터 10일까지 부천시청역 갤러리에서 열린다.

어린이와 함께 축제장을 찾는 가족 관람객을 위해 부천시청 1층 판타스틱 큐브에서는 5일부터 6일까지 무료 영화 상영을 준비했다. 

어린이들의 상상력을 키우는 4편의 영화 ‘미니언즈’, ‘주토피아’, ‘굿다이노’, ‘인사이드아웃’을 관람할 수 있다.

이와 함께 활, 목검, 전통 연, 픽셀브로치 만들기, 캐리커처, 펄러비즈, 목공예 등 다양한 체험행사도 다채롭게 즐길 수 있다.

올해는 ‘다정한 이웃의 Spring 페스티벌’을 통해 중국, 베트남, 방글라데시, 인도네시아 등 다문화 가족들의 전통공연과 음식을 맛보는 화합의 장도 마련된다.

김정환 부천예총 회장은 “복사골 예술제는 부천시민과 지역예술인들이 함께 즐기는 예술의 장"이라며 “멀리 가지 않고 도심 속에서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축제인 복사골 예술제에 많은 분들의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지하철을 이용할 경우 7호선 부천시청역 2번 출구로 나오면 되며, 버스를 이용할 때에는 부천 시내에서 23-2번, 12-1번, 8번, 7-4번, 7-3번, 7-1번, 5-4번, 5-3번, 5번, 6번을 이용하면 된다. 

서울방면에서 자가용으로 오는 경우에는 경인고속도로 인천방향,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판교방향(서운J.C), 중동I.C로 나오면 된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과천타임뉴스광명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파주타임뉴스김포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포천타임뉴스양주타임뉴스동두천타임뉴스연천타임뉴스남양주타임뉴스구리타임뉴스안양타임뉴스시흥타임뉴스군포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화성타임뉴스평택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경기.광주타임뉴스하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양평타임뉴스안산타임뉴스의왕타임뉴스가평타임뉴스원주타임뉴스동해타임뉴스양양타임뉴스속초타임뉴스강릉타임뉴스고성타임뉴스인제타임뉴스양구타임뉴스철원타임뉴스화천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평창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영월타임뉴스태백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횡성타임뉴스삼척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당진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금산타임뉴스논산타임뉴스계룡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청양타임뉴스서천타임뉴스보령타임뉴스예산타임뉴스부여타임뉴스공주타임뉴스연기타임뉴스아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도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고령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마산타임뉴스김해타임뉴스밀양타임뉴스의령타임뉴스창녕타임뉴스거창타임뉴스산청타임뉴스함양타임뉴스양산타임뉴스하동타임뉴스진주타임뉴스창원타임뉴스진해타임뉴스함안타임뉴스거제타임뉴스통영타임뉴스고성타임뉴스사천타임뉴스남해타임뉴스합천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부안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무주타임뉴스장수타임뉴스임실타임뉴스순창타임뉴스남원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김제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진안타임뉴스완주타임뉴스고창타임뉴스목포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영광타임뉴스장성타임뉴스담양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곡성타임뉴스구례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고흥타임뉴스무안타임뉴스진도타임뉴스완도타임뉴스해남타임뉴스신안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장흥타임뉴스영암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