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의회
미‧중의 핵 전략 충돌 사이에 낀 한국, 자주적 외교‧안보전략 구축해야
우진우 기자 woo0590@naver.com
기사입력 : 2017-04-20 23:44:02
핵우위를 지향하는 미국의 핵전략 변화에 대한 중국의 민감한 반응으로서 사드배치 문제

[경기타임뉴스=우진우] 한국의 사드배치에 대한 중국의 반발 문제를, 미‧중 간의 핵전략 경쟁 차원에서 보아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경기연구원은 한국의 사드 배치를 둘러싼 주요 쟁점을 살펴보고 한국의 대응 방향을 제시한 ‘사드 배치를 둘러싼 미‧중의 핵전략 게임과 한국의 대응방향’ 보고서를 발표했다.

사드(THAAD: Terminal High Altitude Area Defense)는 ‘고고도 미사일 방어’란 뜻으로 미국 미사일 방어시스템 중 하나이다.

한미 양국은 사드 배치 결정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으로부터 한국과 주한미군을 방어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그러나 중국은 사드가 대북 방어용을 넘어서 중국을 포위하는 미국의 미사일 방어망(MD)과 연계될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러한 입장 차이의 배경에는 강대국들 간 핵균형의 변화를 초래하는 미국의 핵전략 변화가 있다. 

미국은 강력한 미사일 방어체제를 구축하여 미‧중 간의 핵전략 게임에서 확실한 우위를 구축하려 시도하고 있다. 

이러한 미국의 핵전략 변화에 대해 민감하게 반응하는 중국은 사드문제를 미‧중 간의 전략적 관계에서 바라보고 있다. 

그 결과 한국의 사드 배치 문제에 대해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는 것이다.

북한의 핵위협이 점증하는 상황에서 동북아의 전략적 대립이 더욱 격화되고 있다. 

미국과 중국의 핵전략 경쟁이 심화되면, 한미일 대 북중러 대립구도가 재연 및 고착화될 우려가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는 한국의 안보를 지킬 수 있는 국가안보전략이 절실히 요구된다.

보고서는 중국의 보복이 한류 스타 입국 금지 한류 문화 차단 중국 진출 한국 기업에 대한 관리·감독 강화 중국인들의 단체 관광 제한 등으로 경제·문화 분야에서 한정적으로 나타나고 있다. 

향후 경제·문화 분야를 넘어서 대 한국 정책 전환과 한반도 및 동북아 군사전략 수정 등의 외교안보분야로까지 확대될 가능성도 존재한다고 했다.

김동성 경기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한국 내 사드배치의 대응방향으로 한미 양국의 사드 배치 합의 견지 중국과 러시아의 반발에 대해 국가 자위권 차원의 조치임을 강조 북한 위협의 해소가 사드 철수로 이어질 수 있음을 강조하여 북핵 문제에 대한 중국의 적극적인 역할유도 한국형 미사일 방어체계 구축 등 자체 안보역량 확보 한중관계 관리를 제시했다.

김 선임연구위원은 “한국이 사드 배치를 철회할 경우, 한미 동맹은 크게 약화될 것이다. 

주한미군의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주둔을 위해서도 사드 배치 철회는 어렵다"고 말하며 사드관련 중국의 보복에 대해서는 “한국은 한중관계의 악화 방지와 회복에 노력을 기울이는 한편, 중국에 대한 경제의존도 축소 및 해외시장 다변화를 추진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과천타임뉴스광명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파주타임뉴스김포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포천타임뉴스양주타임뉴스동두천타임뉴스연천타임뉴스남양주타임뉴스구리타임뉴스안양타임뉴스시흥타임뉴스군포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화성타임뉴스평택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경기.광주타임뉴스하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양평타임뉴스안산타임뉴스의왕타임뉴스가평타임뉴스원주타임뉴스동해타임뉴스양양타임뉴스속초타임뉴스강릉타임뉴스고성타임뉴스인제타임뉴스양구타임뉴스철원타임뉴스화천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평창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영월타임뉴스태백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횡성타임뉴스삼척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당진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금산타임뉴스논산타임뉴스계룡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청양타임뉴스서천타임뉴스보령타임뉴스예산타임뉴스부여타임뉴스공주타임뉴스연기타임뉴스아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도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고령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마산타임뉴스김해타임뉴스밀양타임뉴스의령타임뉴스창녕타임뉴스거창타임뉴스산청타임뉴스함양타임뉴스양산타임뉴스하동타임뉴스진주타임뉴스창원타임뉴스진해타임뉴스함안타임뉴스거제타임뉴스통영타임뉴스고성타임뉴스사천타임뉴스남해타임뉴스합천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부안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무주타임뉴스장수타임뉴스임실타임뉴스순창타임뉴스남원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김제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진안타임뉴스완주타임뉴스고창타임뉴스목포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영광타임뉴스장성타임뉴스담양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곡성타임뉴스구례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고흥타임뉴스무안타임뉴스진도타임뉴스완도타임뉴스해남타임뉴스신안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장흥타임뉴스영암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