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오산시, 불법투기 미수거 ‘쓰레기와 전쟁’ 성공했나?
권홍미 기자 timenews88@naver.com
기사입력 : 2017-03-02 10:06:20
【타임뉴스 = 권홍미】 오산시가 쓰레기와 전쟁을 선포 하면서 중국 교포 등이 많이 거주하는 궐동 원룸단지를 비롯한 무단투기 현장 곳곳에 한글과 중국어로 만든 족자형 안내문을 부착해놨다.
▲ 사진출처 = MBC 뉴스

원룸가 쓰레기 불법투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종량제 봉투를 사용하지 않으면 수거를 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것이다.

시는 각종 계도 활동에도 쓰레기 무단 투기가 끊이지 않자, 주민에게 불편을 느끼게 하면서까지, 시민의 의식을 개선해보겠다는 취지에서 강경한 정책을 펼쳐왔다.

과연, 성공할 수 있을까?

오산시는 종량제 사용률이 20%가 안 되는 궐동지역 무단투기 현장 등 시내 곳곳에 족자형 안내문과 현수막 등 300여 개를 붙여놓고 지난해 10월부터 1월 말경까지 3개월이 넘도록 종량제 봉투를 사용하지 않은 쓰레기에 대해 수거하지 않는 초강수를 뒀지만 결국 3개월 만에 곽시장은 백기를 들고 말았다.

이를 비웃기라도 하듯 지난 3월 1일 궐동 상가지역에는 종량제 봉투를 사용하지 않은 채 버려져 있는 쓰레기가 또 다시 쌓여가고 있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아는가? 리더십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주민과 의 소통을 통해 설득하고 이해시키고 조정하는 능력이라는 것을 ....

근원적으로 이해할 수는 없어도 무조건 따르라고 시민을 겁박하는 리더십으로 오산시의 쓰레기문제를 해결할 수는 없었던 것이다.

결과물로 따져보자 오산시는 지난 3개월간 ‘불법투기 쓰레기 미수거’ 정책을 통해 관내에 불법투기 쓰레기를 얼마만큼 감축하는 효과를 이뤄냈나?

오산시가 전국 공중파방송에 나와 쓰레기 천국이라는 오명과 잡음도 많았지만 시민으로부터 어떠한 평가를 받고 있나?

결국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며 오산시는 영하의 추위에 오산시민단체와 통반장 및 시공무원과 함께 산더미처럼 쌓인 쓰레기를 수거하는 해프닝이 벌어지기도 했다.

곽 시장의 시대착오적인 행정 탓에 결국 애꿎은 시민과 시 공무원들만 고통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멕시코의 북부에 있는 몬테레이 인근 산니콜라스데로스가르사 와 같이 쓰레기를 허락 없이 버리는 사람들에게 벌금을 물리고 잡아 가두는 것 외에도 ‘공개 망신’시키는 과감한 처벌을 주고 있다.

▲ 산니콜라스데로스가르사에서는 쓰레기 불법투기자의 신원을 공개하고 있다. 사진출처 = AFPBBNEWS=NEWS1.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산니콜라스데로스가르사 페드로 살가도 시장은 “쓰레기를 불법투기한 시민의 얼굴 사진과 이름이 옥외 광고판에 공개되는 처벌을 하고 있다.

곽 시장의 그 정책에 대해 한번 결정했으면 정치생명을 걸고 밀어붙여야지 슬그머니 꽁무니를 빼는 모습이 안타깝기만 하다.

필자는 이렇게라도 한 발 빼며 “쓰레기와의 전쟁을 취소했으니 다행이다." 생각한다. 오히려 곽 시장 자신의 주장만 내세워 쓰레기와의 전쟁이 진행됐다면 오산시는 그야말로 쓰레기 천국이 됐을 것이고 피해는 고스란히 오산시민의 몫이 됐을 것이다.

칼을 뺏으면 호박이라도 쳐야지 그대로 물러나는 곽상욱 시장의 냉혹한 반성이 있어야 할 것이다. 곽 시장은 시민을 탓할 자격이 있는지도 생각하기 바란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과천타임뉴스광명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파주타임뉴스김포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포천타임뉴스양주타임뉴스동두천타임뉴스연천타임뉴스남양주타임뉴스구리타임뉴스안양타임뉴스시흥타임뉴스군포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화성타임뉴스평택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경기.광주타임뉴스하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양평타임뉴스안산타임뉴스의왕타임뉴스가평타임뉴스원주타임뉴스동해타임뉴스양양타임뉴스속초타임뉴스강릉타임뉴스고성타임뉴스인제타임뉴스양구타임뉴스철원타임뉴스화천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평창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영월타임뉴스태백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횡성타임뉴스삼척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당진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금산타임뉴스논산타임뉴스계룡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청양타임뉴스서천타임뉴스보령타임뉴스예산타임뉴스부여타임뉴스공주타임뉴스연기타임뉴스아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도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고령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마산타임뉴스김해타임뉴스밀양타임뉴스의령타임뉴스창녕타임뉴스거창타임뉴스산청타임뉴스함양타임뉴스양산타임뉴스하동타임뉴스진주타임뉴스창원타임뉴스진해타임뉴스함안타임뉴스거제타임뉴스통영타임뉴스고성타임뉴스사천타임뉴스남해타임뉴스합천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부안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무주타임뉴스장수타임뉴스임실타임뉴스순창타임뉴스남원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김제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진안타임뉴스완주타임뉴스고창타임뉴스목포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영광타임뉴스장성타임뉴스담양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곡성타임뉴스구례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고흥타임뉴스무안타임뉴스진도타임뉴스완도타임뉴스해남타임뉴스신안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장흥타임뉴스영암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